"The Ties That Bind"

우리 또 공개할 레이첼 박의 디자이너 여성 넥타이 화보에서 나올 한 컷을 보여드리고 싶었죠. 밑에 사진을 몇 칠전에 공개했는데 behind story를 얘기를 못 했네요. 이태원의 뒷골목길 중에 “Hooker Hill” (한국말로 번역하면 ‘창녀 거리’) 그리고 “Homo Hill” (‘동성애자 거리’)이란 길들 사이에 어떤 트랜스젠더 빠안에 있는 룸에서 촬영했어요. 남녀/동성 관계를 하는 데 사이에 있는 곳은 바로 트랜스젠더 공간이 있는 건 흥미스로운 상징아닌가 싶었죠. 그리고 우리 화보의 테마랑 딱 어울리는 곳이죠 — 넥타이를 생각하면 남성들이 사교적으로 잘 놀 수 있는 공간은 바로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룸싸롱’이나 이른바 ‘비지니스 클럽’이겠죠? 그런 컨셉으로 재밌는 ‘젠더 놀이’ 할 수 있다고 생각했죠.

We wanted to release another preview from our upcoming editorial spread on Rachel Park Designs’ designer ties. We released the picture below a few days ago, which we shot in a great room we found tucked deep inside a little bar at the intersection of Itaewon’s Hooker and Homo Hills. It was both symbolic and apropos that it was a transgender bar, to boot. The theme is set in Korea’s most starkly male space — the “room salon” or “business club” — which is where men play and socialize as part of work.

오늘 공개하는 사진은 거기서 찍은 것아니라 용산전자랜드 근처에 있는 조금만한 골목길의 배경으로 촬영했어요. 너무 신기한 건 거기서 어떤 한 가지 뒷골목길에서만 촬영해도 너무 많은 배경들이 나와요. 조명 때문에 촬영이 도전였지만 그래서 나름대로 재밌었어요.

The picture we’re releasing today is from the latter part of the shoot, set in a back alley in the neighborhood near Hyochang Park, near Yongsan Electronics Market. It has a unique look and so many various backdrops that we shot an entire set in just one alleyway. The lighting was amazing, yet challenging to get complete control over, which made things all the more interesting.

이런 ‘젠더 놀이’는 재밌죠? 우리 보라미이란 모델이 괜찮죠? 온 화보를 계속 기대하세요. 곧 나오니까요!

It was fun to play with gender roles and fashion items in this editorial — look for the entire set soon!

Models: Garam Kim (L) and Borami Lee (R, Bottom)
Makeup: Natasha Che
Photographer: Michael Hurt
Dress shirts by Soyoung Yun
Neckties by Rachel Park Designs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