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tagged seoul

Korean Street Fashion Runway: Pretty in White

우와. 뭐랄까? 이 사진을 왜 발표한지 알겠지? 머리부터 발톱까지 멋진데 — 하얀 꽃, 빈티지 하얀 원피스, Paul Frank노트북 케이스, 그녀의 룩 전체 다. 그냥 와우. 자연스러운 멋이다.

IMG_7259 copy

A young lady catches our eye in the Hongdae area. The flower, pearl bracelet, peace tattoo, white and frilly vintage dress, Paul Frank laptop case, and the fresh-as-spring look she has just…rocks. Really.

Real Korean Street Fashion: The Swagger Man

이 멋쟁이 신사를 신촌에서 만나게 됐는데 너무 샤프하게 입은 거다. 그리고 우리 카메라 앞에 들어가자마자 완전한 패션보델처럼 자신있게 포즈해주고 막 재밌게 찍힌 거네요. 이런 괜찮은 모델을 길거리에서 마나다니…와우!

IMG_6089 copy

In Shinchon, we found a great impromptu model, a natural who wasn’t afraid to add a little swagger to the mix. The guy just looked like a fashion model, and certainly acted like one on camera. He had a great look that went well with the lively background of Shinchon, one of Seoul’s most active and trendy areas for the younger crowd. Pimpin!’

IMG_6072 copy

Korean Fashion Editorial — Fashion Designer Bhaak Sohyan and ‘Post December’

Grace Kim in Post December by Ross James for Yahae Magazine

우리가 만든 패션봐보를 또 올렸는데 우리 Yahae!팀에 들어온 Ross James이란 미국인사진작가가 이번에 촬영했어요. 다자이너 Bhaak Sohyan이랑 협찬했어요.

Grace Kim in Post December by Ross James for Yahae Magazine

온 화보를 보러 가세요.

Go see the entire spread.

A Hip, Happy Couple in Hongdae

IMG_6504 copy

이번에 홍대에서 이 멋쟁이 커플 만났는데 머리부터 발톱까지 완전히 멋지네요.

We caught this young, hip couple in Hongdae, home to Korea’s premiere arts university and divergently fashionable folks from all stripes of life.

아하 — 요즘에 서울의 멋쟁이들 많이 다니는 동네에서 잘 보일 수 있는 얌전한 비니티지 원피스가 하나다.
Ah — one of the demure, vintage-style dresses so popular amongst the self-consciously hip in Seoul.

아하 — 요즘에 서울의 멋쟁이들 많이 다니는 동네에서 잘 보일 수 있는 얌전한 비니티지 원피스가 하나다.

Ah — one of the demure, vintage-style dresses so popular amongst the self-consciously hip in Seoul.

Korean Street Fashion: Japanese Style in Myeongdong

IMG_1014 copy

한국사람들이 알다시피 명동에서는 일본 광관겍들이 많잖아요. 특히 출근시간에 길거리에서 볼 수 있는 사람들이 빨리빨리사무실에 들어가는 한국인, 빨리 일어나서 쇼핑하려고 하는 여행으로 온 일본인들밖에 없어요. 그래서 위에 친구를 길거리에서 만나게 됐을 때 일본인인 줄알았는데 자세히 보니까 그리고 말해보니까 한국인이었네요.

Myeongdong is one of Korea’s fashion shopping districts, and as such, chock full of tourists, especially Japanese ones. During the mornings, one might see and hear more tourists speaking Japanese than Korean, when the only people out are either running to an office or are from another country. We bumped into this young lady, whom we at first assumed to be Japanese.

IMG_1007 copy

자세히 보면 진짜 한국인이죠. 일본 스타일이 있는 사람인데 구두, 옷을 보면 한국화가 많이 된 거같아요.

At second glance, she is also really Korean in her style, in terms of her shoes and casual items, but that’s where the Korean influence gives way to the Japanese.

IMG_1023 copy

특히 액세사리들을 보면…와! 많은 일반 한국여자들처럼 카메라 앞에서 포즈와 연출한 경험이 많아요. 카메라를 두려하지 않고 수간적인 내숭에서 벗어나면 완전히 무슨 패션모델처럼 막 포즈 잘해줘요. 사실 이 친구의 꿈이 일본에서 유명한 ‘매거진 모델’이 되고 싶다고 한 거예요. 진짜 될 수 있을 것같은데…!

And a plethora of accessories! Our friend — who, like many Korean women, is no stranger to a camera — lived in Japan for some time and is really into Japanese style. One of her hopes was actually to become one of the cutesy “magazine models” who populate the Japanese fashion world in a way that just doesn’t exist in Korea. Rocking the pink “LOVE” earring, she is!

IMG_1031 copy

역시 필요하는 포즈들을 전문가처럼 잘하는 거네요. 진짜 일본 ‘매거진 모델’처럼매니큐어와 빤짝빤짝하는 링들, 그리고 속눈썹까지 다 완벽하게 ‘갸루’이란 스타일대로 나오네요. ‘갸루’ 스타일 알죠? 근에 이 건 수한 갸루스타일아니래요. 너무 한국에서 남의 시선을 신경을 쓰고 사람들이 처다볼가봐 완전한 갸루스타일로 한국에서 못 하겠다고 한 거네요.

And she’s got the cutesy poses down, of course. But also, look at that spread of colors on those nails, as well as the rings — and heavy accessorizing. This young lady ain’t playing. The long lashes and intense blue contacts is part of what’s called the “gyaru" look in Japan; our friend tells us that this is a very, very watered-down, Korea-safe iteration of it so that she doesn’t get stared at in Korea.

IMG_1044 copy

빤짝빤짝하는 핸드폰까지도 갸루이네! Bling! 물론 한국에서는 완전한 갸루스타일이 잘 안되지만 일본의 스타일 영향이 쎈 거죠. 화장법, 머리스타일, 머리색깔, 그런 요소들부터 조금씩 한국의 일반 스타일에 영향을 미치는 거죠. 의식해서 ‘나는 갸루의 스타일이다’고 안 해도 한국의 스트리트와 패션의 문화에서 역할하는 거죠. 고고, 갸루우우우! ^^

She’s even Japanese gyaru bling, blinged out on her cellphone! Although gyaru style isn’t a thing in and of itself, in pure form, in Korea, from the blonde hairdos to the contacts, all the way to the frosty highlighting many Korean women do with their makeup, gyaru is definitely is a major influence on the fashion of the Korean street, even for the girls who are not consciously following this style.

서울의 명동에서 찾을 수 있는 ‘leggy’룩. 요즘에 그 장식 못이 많은 구두는 인기 있는 거예요.
Long and leggy in Seoul’s Myeongdong district. These days, those studs on the heels are all the rage.

서울의 명동에서 찾을 수 있는 ‘leggy’룩. 요즘에 그 장식 못이 많은 구두는 인기 있는 거예요.

Long and leggy in Seoul’s Myeongdong district. These days, those studs on the heels are all the rage.

레드 부츠와 레인을 계속 보인다.
More red boots, more rain.

레드 부츠와 레인을 계속 보인다.

More red boots, more rain.

해피 비가 오는 월요일!
Happy rainy Monday!

해피 비가 오는 월요일!

Happy rainy Monday!

완전 동감이다.
Girl, I know just how you feel.

완전 동감이다.

Girl, I know just how you feel.

Rain Boots All the Rage in Seoul

IMG_7744 copy

가로수길 2010년 여름에 Hunter부츠를 신는 사람들이 드문 건데 서울의 앞서가는 멋쟁이들이 벌써 신고 디니고 있었네.

A very hip woman in the Garosugil (Tree Street) neighborhood of Seoul sports her Hunter™ rain boots in summer 2010, when this style was first coming in.

Hunter™-style boots are all the rage in Seoul, where the rainy season makes them make a lot of sense. Funny how sensible (or even fashionable) rain boots never caught on before! Generally, women often wore sandal heels (which I always thought would mean more danger and slipperiness) when it really came down, which I guess makes a certain kind of sense.

이젠 Hunter식 부츠는 드디어 유행이 된 거네요. 물론 패션 rain boots를 신는 멋쟁이들이 항상 있었는데 작년쯤까지는 한국여자들이 대부분 그냥 참았거나 그냥 샌들식 하이힐 신었죠. 내가 물론 위험하다고 생각했는데 어느정도 이해했었어요. 근데 누가 자기 발에 더러운 빗물이 맞는 걸 정말 원하나? 옛날에 가끔씩 미국식 컬러플한 rain boots를 신는 걸 봤는데 진짜 드믄 일이었죠. 이젠 바른 유행이 됐었고 계속 기본 옵션일 걸 같네요. 한국은 또 새로운 패션옵션이 생겼네!

Hunter™-style boots are all the rage in Seoul, where the rainy season makes them make a lot of sense. Funny how sensible (or even fashionable) rain boots never caught on before! Generally, women often wore sandal heels (which I always thought would mean more danger and slipperiness) when it really came down, which I guess makes a certain kind of sense.

이젠 Hunter식 부츠는 드디어 유행이 된 거네요. 물론 패션 rain boots를 신는 멋쟁이들이 항상 있었는데 작년쯤까지는 한국여자들이 대부분 그냥 참았거나 그냥 샌들식 하이힐 신었죠. 내가 물론 위험하다고 생각했는데 어느정도 이해했었어요. 근데 누가 자기 발에 더러운 빗물이 맞는 걸 정말 원하나? 옛날에 가끔씩 미국식 컬러플한 rain boots를 신는 걸 봤는데 진짜 드믄 일이었죠. 이젠 바른 유행이 됐었고 계속 기본 옵션일 걸 같네요. 한국은 또 새로운 패션옵션이 생겼네!

너무 일부러 ‘패션이스타’나 멋쟁이처럼 자랑스럽게 다니려고 하는 것도아니고 그냥 자연스러운 한국식 예쁜 원피스이다. 리븐 3개. 그 연보라섹 원피스와 구두랑 컬러 코디가 힘들었을 텐데. 한 세트로 나왔을까? 분명히 중요한 약속인 것같았다 — 일요일 오후인데 남친을 만나러 온 건가? 오랫동안 못 만난 학생 때 친구들? 하야튼 웬지 정말 한국의 독특한 스타일이라 사진을 찍고 싶었죠. 천계천에서 사진 수업을 가르치러 가고 있었는데도 꼭 카메라 거낸 거죠. 정말 예뻤다!
She’s not edgy nor a self-conscious hipster, but she’s cute and in her Sunday best. And her attention to color — did she really find shoes to match that dress? Perhaps it was sold as a set? She was definitely ready for something big, since it was hot out but she was ready-to-go in something so tight and formal. Three bows and hose — doing it Korean-style. Note the sweater for the evening, and also to cover those bare shoulders, considered a bit risqué here. But she definitely had it together, had a look. I just had to pull out the camera and shoot, despite being on the way to teach a photo class. Work it, girl!

너무 일부러 ‘패션이스타’나 멋쟁이처럼 자랑스럽게 다니려고 하는 것도아니고 그냥 자연스러운 한국식 예쁜 원피스이다. 리븐 3개. 그 연보라섹 원피스와 구두랑 컬러 코디가 힘들었을 텐데. 한 세트로 나왔을까? 분명히 중요한 약속인 것같았다 — 일요일 오후인데 남친을 만나러 온 건가? 오랫동안 못 만난 학생 때 친구들? 하야튼 웬지 정말 한국의 독특한 스타일이라 사진을 찍고 싶었죠. 천계천에서 사진 수업을 가르치러 가고 있었는데도 꼭 카메라 거낸 거죠. 정말 예뻤다!

She’s not edgy nor a self-conscious hipster, but she’s cute and in her Sunday best. And her attention to color — did she really find shoes to match that dress? Perhaps it was sold as a set? She was definitely ready for something big, since it was hot out but she was ready-to-go in something so tight and formal. Three bows and hose — doing it Korean-style. Note the sweater for the evening, and also to cover those bare shoulders, considered a bit risqué here. But she definitely had it together, had a look. I just had to pull out the camera and shoot, despite being on the way to teach a photo class. Work it, girl!

드디어 난리난 펜지 패션쇼를 다 볼 수 있네. 정말 멋진 사이트다.

The (in)famous Fendi fashion show on the Han River. The online presentation is nice.